티스토리 뷰

웰빙하기

전염병을 예방하는 음식

세담 주엔 2020. 3. 23. 11:55

 

조선왕조실록의 역병 조문을 정리하면 1392년부터 1864년까지 470여년간 모두 1400여건의 역병이 검색된다고 합니다. 1420년 시작된 조선 전기의 전염병은 황해도와 평안도 등 이북지역에 집중됐고 백성들은 역병이 낳은 기근과 전염의 공포를 피해 남쪽으로 피난을 떠났는데 곡창지대인 전라도를 선택하는 이들이 많았다고 합니다.

 

전염병의 진단과 치료에 나름대로 체계적으로 대응한 이가 바로 허준입니다. 허준은 자신이 '동의보감'을 저술하게 된 이유를 전염병과 전란으로 새로운 생명이 태어나지 않아 국가가 소멸 위기에 처해 있기 때문이라고 했다고 하죠!

16세기 후반은 전염병 발생이 특히 잦았다고 해요. 임진왜란 와중에 유행한 학질로 노인과 어린이들이 집중적으로 사망했다는 기록이 실록에 나와있습니다.

"이 때 학질이 한창이었는데 사람들은 이를 중국에서 건너온 당학이라 불렀으며 노인과 어린이가 많이 죽었다." 

 

일반인들은 허준의 가장 큰 업적이 '동의보감'이라고 알고 있지만 사실 그의 열정은 전염병 관련 저서 편찬에 집중돼 있었는데 '신찬벽온방', '벽역신방', '언해두창집요' 등이 있습니다.

 

동의보감의 '온력문'에는 전염병에 대한 평생의 연구 성과가 잘 정리되어 있는데 여기에 나오는 온역병 예방음식은 지금의 상식과 일치하는 점이 많아 흥미롭습니다. 정확하게 "음력 정월에 다섯 가지 매운 음식을 먹으면 전염병을 예방할 수 있다"고 기록되어 있습니다. 마늘, 대파, 부추, 생강, 염교가 바로 그것인데요. 마늘은 성질이 맵고 따뜻한 기운을 갖고 있는 음식입니다. 부추는 자신을 덮은 눈을 다 녹일 정도로 뜨겁다고 알려져 있고 겨울을 지낸 대파는 아무리 시들어도 흙만 닿으면 바로 살아나는 강력한 생기를 가지고 있습니다. 생기는 양기의 다른 이름으로 인체의 온기를 붇돋워 준다고 합니다. 

 

면역력의 핵심은 자기에게 맞는 섭생을 찾아 실천하는 데 있습니다. 배가 자주 아프고 물을 마시면 속이 불편하거나 냉기가 많은 사람은 체온을 올리는 양적인 면력력에 관심을 가져야 합니다. 위의음식 외에 인삼이나홍삼도 크게 도움이 된다고 합니다. 양적 면역력이 있다면 음기를 붇돋우는 음적 면역력도 있는데 한방에서 음기는 끈끈한 점액, 즉 음액을 가리키는 것으로 냄비의 코팅처리처럼 자연 면역의 최전선에서 신체의 외부를 감싸고 방어하는 기능을 합니다. 각종 병원체들은 이 점액에 붗잡혀 신체 외부로 배출됩니다. 우리 몸은 쉴 새 없이 새로운 점액을 공급해 끈끈함을 유지합니다.

 

특히 코로나 19는 폐에 많은 손상을 주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습니다. 폐의 음액을 보충하는 음식은 더덕이나 도라지입니다. 도소주라고 있는데 이것은 도라지가 주재료고 방풍, 육계 등의 약재도 들어가 있는 술로 옛 어른들은 정월 초하룻날이 되면 꼭 이 술을 찾아 역병 예방주로 먹었다고 합니다.더덕은 고추장을 발라 구워서 먹으면 좋다고 합니다. 그만큼 차고 촉촉한 음적 성분이 많은 음식으로 기침을 진정하는 데 좋은 음식임은 물론이고 목이 건조하고 마르면서 기침이 잦은 이들이 먹으면 도움이 크게 된다고 합니다. 사실 알고 보면 전염병 예방 음식이라는 것이 항상 우리가 먹고 있는 음식입니다.

 

전염병 예방이나 면역력을 높이는 음식을 섭취하면서 마스크를 쓰고 손을 자주 씻는 습관이 중요하며 되도록 사람이 모이는 장소에 가지 않는 것이 자신은 물론 다른 사람도 보호하는 최선이 될 것입니다. 다행히도 대한한국은 소명의식과 의술이 뛰어난 의료진들과 착한 성품과 단결로 어려운 시기를 잘 극복한 국민이 있습니다. 코로나 19도 잘 극복하리라 믿습니다. 모두들 화이팅 입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